동영상

1667

프린트하기

제목 파블로 네루다, 시 Poetry
이름 시냇물 이메일

 



POETRY


And it was at that age...Poetry arrived
in search of me. I don't know, I don't know where
it came from, from winter or a river.
I don't know how or when,
no, they were not voices, they were not
words, nor silence,
but from a street I was summoned,
from the branches of night,
abruptly from the others,
among violent fires
or returning alone,
there I was without a face

and it touched me.

I did not know what to say, my mouth
had no way
with names
my eyes were blind,
and something started in my soul,
fever or forgotten wings,
and I made my own way,
deciphering
that fire
and I wrote the first faint line,
faint, without substance, pure
nonsense,
pure wisdom
of

someone who knows nothing,
and suddenly I saw
the heavens
unfastened
and open,
planets,
palpitating planations,
shadow perforated,
riddled
with arrows, fire and flowers,
the winding night, the universe.

And I, infinitesmal being,
drunk with the great starry
void,
likeness, image of
mystery,
I felt myself a pure part
of the abyss,
I wheeled with the stars,
my heart broke free on the open sky.



 

시詩 / 파블로 네루다

 

 

그러니까 그 나이였어……시가
나를 찾아왔어, 몰라, 그게 어디서 왔는지,
모르겠어, 겨울에서인지 강에서인지.
언제 어떻게 왔는지 모르겠어,
아냐 그건 목소리가 아니었고, 말도
아니었으며, 침묵도 아니었어,
하여간 어떤 길거리에서 나를 부르더군,
밤의 가지에서,
갑자기 다른 것들로부터,
격렬한 불 속에서 불렀어,
또는 혼자 돌아오는데 말야
그렇게 얼굴 없이 있는 나를
그건 건드리더군.

나는 뭐라고 해야 할지 몰랐어, 내 입은
이름들을 도무지
대지 못했고,
눈은 멀었으며,
내 영혼 속에서 뭔가 시작되어 있었어,
열(熱)이나 잃어버린 날개,
또는 내 나름대로 해보았어,
그 불을
해독하며,
나는 어렴풋한 첫 줄을 썼어
어렴풋한, 뭔지 모를, 순전한
넌센스,
아무것도 모르는 어떤 사람의
순수한 지혜,
그리고 문득 나는 보았어
풀리고
열린
하늘을,
유성(遊星)들을,
고동치는 논밭
구멍 뚫린 그림자,
화살과 불과 꽃들로
들쑤셔진 그림자,
휘감아도는 밤, 우주를

그리고 나, 미소(微小)한 존재는
그 큰 별들 총총한
허공(虛空)에 취해,
신비의
모습에 취해,
나 자신이 그 심연의
일부임을 느꼈고,
별들과 더불어 굴렸으며,
내 심장은 바람에 풀렸어.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열린 연단 [문학의 현실참여]
열린 연단 [문학의 현실참여](2014.06.01.) - 연구소
【기다림의 텅 빔, 으젠느 앗제】
【기다림의 텅 빔, 으젠느 앗제】(2012.06.23.) - 시냇물
6월 16일은 김수영 시인 기일입니다.
6월 16일은 김수영 시인 기일입니다.(2012.06.16.) - 시냇물
청년을말하다_김종철_녹색평론 강연
청년을말하다_김종철_녹색평론 강연(2012.04.07.) - 연구소
Isang Yun: Piri for Solo Oboe (or clarinet)
Isang Yun: Piri for Solo Oboe (or clarinet)(2012.04.07.) - 연구소
1930년대 만주국 수도 신경 거리 영상
1930년대 만주국 수도 신경 거리 영상(2010.08.03.) - 시냇물
파블로 네루다, 시 Poetry
파블로 네루다, 시 Poetry(2010.07.29.) - 시냇물
다큐멘터리 [상계동 올림픽](1988년, 27분, 김동원 감독)
다큐멘터리 [상계동 올림픽](1988년, 27분, 김동원 감…(2010.07.25.) - 시냇물
영화 : 감자 심포니 / 전용택 감독
영화 : 감자 심포니 / 전용택 감독(2010.05.01.) - 김응교 [1]
박경리, 토지로 돌아가다
박경리, 토지로 돌아가다(2010.04.30.) - 연구소
한국문학 사랑해요
한국문학 사랑해요(2010.04.30.) - 연구소
이장욱 작가 인터뷰(웹진 문지)
이장욱 작가 인터뷰(웹진 문지)(2010.04.20.) - 연구소